고령신문
오피니언기고
논어(論語) : 공자님의 말씀 #89제5장 인사와 정치(人事와 政治)
鄭 淳 僧 해설竹志 전. 동래정씨 고령군 종친회장 /  |  webmaster@goryeo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1  12:25: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89. 不臨深淵

 子曰 不觀高崖 何以知顚墜之患 不臨深淵 何以知沒溺之患 不觀巨海 何以知風波之患 且明鏡所以察形 往者所以知今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높은 언덕을 내려다보지 않으면 어찌 굴러 떨어지는 환난을 알며 깊은 연못에 임하지(다다라보지)않으면 어찌 물에 빠지는 환난(患難)을 알며 큰 바다에 들어가 보지 않으면 어찌 풍파의 환난을 알겠느냐고 하셨다. 또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밝은 거울은 얼굴을 살펴보는 수단이요, 지난 일은 지금을 아는 수단이라 하셨다. 선생께서는 높은 언덕을 내려다보지 않으면 어찌 굴러 떨어지는 환난을 알며 깊은 연못에 들어가 보지 않으면 어찌 연못에 빠지는 것을 알면 큰 바다를 보지(들어가 보지) 않으면 어찌 풍파를 알겠느냐 하셨다. 이 세상에 모든 일들이 다 그 일에 대한 경험과 체험을 해보지 않고는 성공보다는 실패할 확률이 더 많은 것이다. 직장에서 정년퇴임한 사람 거의 친구나 다른 사람으로부터 말을 듣고 ‘무슨’사업을 하면 성공할 것이라고 마음이 그 쪽으로 기울어져 그 일에 착수한다. 퇴임하고 사업에 종사한 사람 중 대부분은 실패할 가능성이 많다. 왜냐하면 아무런 경험과 체험 없이 친구말만 듣고 해보니 현실은 너무 달랐다. 세계적인 문학가 괴테도 나는 경험과 체험하지 않는 것은 글로 써보지 않았다했다. 경험과 체험하지 않고 쓴 문장(글귀)과 경험하고 체험한 문장(글귀)은 읽는 사람으로 해금 가슴으로 와닿는 느낌이 다를 것이다. 또 현재는 과거를 어떻게 살았느냐에 따라 나타나는 결과이다. 그러므로 현재를 어떻게 사느냐에 따라 그 결과가 미래에 나타나는 것이다. 인생은 남이 내 인생을 살아줄 수 없고 내가 내 인생을 사는 것이다. 현재 내가 살아가는 태도가 나의 미래를 결정한다. 깨끗한 거울은 얼굴을 환히 비쳐주는 수단이요, 당신의 과거는 당신의 현재를 아는 수단이며 당신의 현재는 당신의 미래를 알 수 있는 수단인 것이다.       

▶다음호에 계속

< 저작권자 © 고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鄭 淳 僧 해설竹志 전. 동래정씨 고령군 종친회장 /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관내 초등학교 ‘온라인 입학식’으로 학교생활 시작
2
‘사랑·관심·손길’
3
‘생태공원 조성, 군민의 품으로’
4
‘정원분위기, 힐링장소’
5
대구경북, 내일의 희망을 만들자
신문사소개윤리강령편집규약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상북도 고령군 대가야읍 시장4길 6 (우)40137  |  대표전화 : 054)955-9111  |  팩스 : 054)955-91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북 다 1008  |  발행인 : 김명숙  |  편집인 : 김명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숙
Copyright 2011 고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o21@hanmail.net